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안철수 전 의원과 자유한국당과의 통합 없이도 오는 12월 뜻을 모은 인사들과 먼저 신당을 창당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시사했다. 유 의원은 28일 경기도 용인시 한국외국어대학교 글로벌캠퍼스 백년관 국제세미나실에서 ‘어떤 미래를 원하는가’를 주제로 열린 강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대표가 오랫동안 답이 없는 걸 봐서는 생각이 좀 다를 수 있다는 짐작만 하고 있다”며 “안철수 대표든 자유한국당이든 계속 기다릴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 의원은 “중도보수정치를 새롭게 해보겠다는 뜻이 있으신 분들하고 먼저 행동하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며 “답을 무한정 기다릴 수는 없으니 12월 초라고 이야기한 계획에 큰 영향을 받을 일은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유 의원은 “12월 정기국회 끝나면 더 분명한 말씀을 드리겠다”면서도 “이 땅을 떠나서 새로운 정치적인 결사체를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 의원과 자유한국당과의 통합 없이도 오는 12월 신당을 창당할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탈당으로 인한 비례대표 의원들의 당적 문제에 관해서는 “다수의 의원들이 동의해줘야 하는 문제”라며 “행동할 수 있는 지역구 의원들이 먼저 행동하고, 비례대표 의원들은 시간적 여유를 두고 뜻을 같이 하면서 합류하는 방법도 있다. 12월 초가 되면 결단을 내려야 할 문제”라고 답했다. 한국당과의 통합 등을 두고 의견을 달리하는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에 대해 유 의원은 “보수를 재건하는 문제인만큼 충분히 고민해보시라고 말씀드렸고, 앞으로도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탈당한 문병호 최고위원에 대한 질문에는 “제3지대 신당이 잘 되면 합류하겠다는 뜻 밝혔다”며 “같이 정치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다만 손학규 대표에 대해서는 “현 지도부에 대해서 할 말이 없다. 더이상 이 당에는 미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