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신종코로나) 발병 이전 추세로 복원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과거의 패턴에 비춰봤을 때 전염병 발병 이후 시장은 이전 흐름과 단절되기보다는 기존 추세로 회귀하는 모습을 나타냈기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 발병 이전의 코스피는 박스권, 펀더멘털은 회복 국면이었다. ◆김학균 신영증권 연구원=2000년대 들어 대전염병이 발병했던 경우 코스피는 일시적으로 영향을 받았지만 조정이 장기화된 경우는 없었다. 오히려 이번 신종 코로나 창궐 국면에서의 단기 조정 강도가 예외적으로 깊었다. 이번 단기 조정 강도는 -6.5%에 달했는데, 과거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와 신종 플루,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발병 당시의 조정 강도는 3~4%에 그쳤다. 단기 충격 이후 코스피는 전염병보다 당시의 펀더멘털과 시장 상황에 따라 움직이는 양상이었다. 사스와 신종 플루 발병기 때 코스피는 단기 충격 이후 빠른 복원력을 나타냈다. 두 국면 모두 코스피의 절대 레벨이 낮았고, 전반적인 시장 주변 여건이 주식시장에 우호적이었기 때문이다. 사스 리스크가 본격화됐던 2003년 3월은 IT 버블 붕괴 이후 이어졌던 3년 약세장의 최저점 부근이었다. 또한 사스 리스크 부각 이전에도 미국의 이라크 침공(2차 걸프전), SK글로벌 분식회계, 카드버블 붕괴 등으로 코스피는 이미 악재에 억눌려있던 상황이었다. 이미 큰 폭의 조정세가 진행됐기 때문에 사스라는 악재에도 시장은 둔감하게 반응했다. 2009년 신종 플루 발병 국면은 글로벌 금융위.

과거의 패턴으로 보면 전염병 발병 이후 시장은 이전 흐름과 단절되기보다 기존 추세로 회귀하는 모습을 나타냈다. 신종 코로나 발병 이전의 코스피는 박스권, 펀더멘털은 회복 국면이었다. 전염병은 펀더멘털을 훼손하는 요인이지만 이를 정확히 가늠하기는 힘들다. 다만 미·중 무역분쟁의 후폭풍으로 지난 수년간 한국경제가 전방위적으로 억눌려 있었기 때문에 딱히 되돌려질만한 과잉이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 경기의 기저가 매우 낮기 때문에 역설적으로 다시 하강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 신종 코로나 관련 주식시장의 1차적인 충격은 1월 말~2월 초의 조정 과정에서 충분히 반영됐다는 생각이다. 이후의 과정은 뉴스 흐름에 따라 하루하루 변동성이 커지는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