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ㆍ15 총선에서 서울 종로가 아닌 다른 수도권 험지에 출마할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 황 대표의 출마지를 결정할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 내부 기류가 “더불어민주당이 만들어 놓은 프레임에 말려들어서는 안 된다”는 쪽으로 급격히 기울면서다. 한국당 공관위는 5일 황 대표의 총선 출마지를 놓고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두 시간 반에 걸친 회의 뒤 브리핑에서 “종로 공천 전략에 대한 전체 토론을 마무리했다”며 “공관위원들과 일 대 일로 심층적인 의견을 교환한 뒤 (황 대표의 종로 출마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황 대표가 아닌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전희경 의원, 홍정욱 전 의원 등이 종로에 출마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논의가) 거기까지 나가지 않았다”고만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황 대표 종로 출마에 대한 찬반이 팽팽

공관위는 7일 예정된 회의에서 황 대표의 종로 출마 여부를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그러나 분위기는 사실상 서울의 용산, 마포, 양천 등 다른 지역구에 출마하는 쪽으로 기운 듯하다. 이석연 공관위 부위원장은 “이날 회의는 한 마디로 ‘황교안 일병 구하기’였다”고 비유하면서 “황 대표를 어떻게 하면 (총선에서) 살릴 수 있을지 묘안을 찾는 자리나 다름없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의견이 갈리면 다수결로 정해야지, 각자 의견을 들어보고 위원장이 결정하는 것은 납득이 되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