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정산 내년 1월 15일 시작…7세미만 자녀 세액공제 제외, 산후조리원은 공제 [더팩트│황원영 기자] 연말정산이 13월의 보너스가 될까? 세금폭탄이 될까? 올해 귀속분 근로소득에 대한 연말 정산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국세청은 내년 1월 15일부터 홈택스를 통해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시작한다. 근로소득이 있는 모든 근로자(일용근로자 제외)는 내년 2월분 급여를 받기 전까지 연말정산을 마쳐야 한다. 연말정산이 13월의 세금 폭탄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준비하면 좋을까. 해마다 세법이 조금씩 바뀌므로 소득·세액공제 항목을 꼼꼼히 챙겨야 한다. 올해는 산후조리원 의료비, 박물관·미술관 입장료 신용카드 사용액 등에 대한 공제가 늘었다. 반면, 자녀나 면세점·신용카드 사용액 등 관련 공제는 줄어들었다. ◆산후조리원 비용부터 월세액까지…늘어난 소등공제 항목 26일 국세청에 따르면 급여 총액이 7000만 원 이하인 근로자가 올해 7월 1일 이후 박물관·미술관 입장료를 신용카드로 결제했다면 30%를 소득 공제받을 수 있다. 사용액이 소득공제 한도를 넘었다면, 초과액은 도서·공연비와 합쳐 다시 최대 100만 원까지 추가로 소득 공제된다. 소득공제 한도는 총급여액의 20%와 일정액(급여 7000만 원 이하 200만 원·7000만 원 초과 250만 원·1억2000만 원 초과 200만 원) 중 적은 금액이다. 산후조리원 비용도 새액공제에 포함됐다. 총급여 7000만 원 이하 근로자가 산후조리원에서 쓴 비용에 대해 출산 1회당 200만 원까지 세액공제해 준다. 산후조리원 이용자는 이름과 이용금액이 적힌 영수증을 세액공제 증빙서류로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생산직 근로자의 야간 근로수당 비과세 적용 기준은 기준 월 급여 190만 원에서 210만 원 이하로 확대한다. 기부금액의 30%가 산출세액에서 공제되는 고액기부금 기준금액 기준은 2000만 원 초과에서 1000만 원 초과로 낮췄다. 중소기업 취업자 소득세 감면 혜택이 적용되는 대상에 5·18 민주화운동 부상자, 고엽제 후유증 환자로서 장애등급 판정을 받은 사람이 추가됐다.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상환액 공제는 주택 취득 시 기준시가 4억 원 이하에만 적용했으나 내년부터 5억 원 이하로 확대돼 공제 대상이 늘었다. 집이 없거나 1주택만 보유한 세대주에게 해당한다. 월세액 공제 범위 역시 확대됐다. 지난해까지 월세액 공제 혜택은 국민주택 규모의 집을 임차한 경우에만 적용됐으나, 올해의 경우 집이 국민주택 규모보다 크더라도 기준시가가 3억 원 이하면 공제받을 수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