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기성훈 기자] [HDC현대산업개발·금호산업, 주식매매계약 예정-부채 축소 등 재무구조 개선 기대]

1988년 설립된 국내 2위 아시아나항공이 출범 31년 만에 금호아시아나그룹을 떠나 범(凡)현대가의 일원이 된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금호산업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이하 HDC)은 이날 중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31.05%에 대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다. 금호산업은 지난 12일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를 선정했다. 양측은 지난 12일 SPA를 체결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아시아나항공의 구주 가격과 기내식 관련 과징금 등 우발채무에 대한 손해배상 한도에 합의를 이루지 못해 체결을 연기했다. 양측은 결국 ‘통합’ 손해배상한도로 9.9%를 명시하는 것으로 정리했다. HDC는 아시아나항공 인수금액으로 2조5000억원을 제시했다. 구주 가격과 경영권 프리미엄은 3200억원대로 정리했다. 나머지 자금은 아시아나항공의 경영 정상화에 투입된다. 정몽규 HDC그룹 회장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아시아나항공은 인수를 통해 항공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건전성 확보하게 될 것”이라며 “인수 후에도 신형 항공기와 서비스 분야에 지속적인 투자가 이뤄져 초우량 항공사로서 경쟁력과 기업가치가 더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HDC는 내년 초 아시아나항공 임시주주 총회를 열어 이사진 교체, 유상증자 등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매각이 최종 마무리되면 아시아나는 HDC와 미래에셋이라는 우군이 생기게 된다. 대한축구협회장과 대한체육회 부회장을 겸하고 있는 정 회장은 재계에 발이 넓다. 신라호텔과는 면세점 사업도 진행 중이다. 특히 정세영 명예회장의 장남인 정 회장은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사촌 동생이고,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의 5촌 당숙이다. 현대차그룹은 물론 현대중공업그룹, 현대백화점그룹 등의 지원도 기대할 수 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부채비율을 줄이고 적자 노선 조정 등 경영 정상화가 진행되면 아시아나항공이 충분히 경쟁력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