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우롱”…추미애 ‘공소장 비공개’, 참여정부 어긋나

법무부가 하명수사·선거개입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청와대 관계자들의 공소장을 공개하지 않은 것을 두고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 야당이 일제히 맹공에 나섰다. 이 가운데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두 번 우롱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법무부가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사건 공소장 비공개 방침을 밝힌 다음 날인 지난 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국회를 통한 공소장 공개는 잘못된 관행”이라며 “공소사실이 […]